본문 바로가기

슬릭코퍼레이션, AI기반 피트니스 자세평가 데이터셋 구축

중앙일보 2020.12.30 09:00

피트니스 스타트업 슬릭코퍼레이션(대표 김형주, 최대호)은 자사 운동서비스 온라인 솔루션 고도화를 위해 서울대학교, 데이터 연구소, 위힐드와 함께 AI 기반 피트니스 자세 평가 데이터셋을 구축한다. 해당 AI 데이터셋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발표한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자유 공모 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슬릭코퍼레이션이 구축하는 ‘피트니스 자세 이미지 AI 데이터 셋’은 현재 총 40여 개의 운동 동작과 운동 동작별 운동효과와 특징에 따라 바른 자세에 대한 상태를 정의하고 있다. 향후 지속적으로 운동 동작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어떤 기업이든지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될 예정이다. 이 데이터셋을 통해 인간행동인식 분야의 AI모델에 학습, 상용화되면 다양한 자세와 체형을 가진 사람들이 헬스장이나 집에서 비디오를 통해 자신의 3D 동작을 검출하고 이를 통해 운동 효과를 높이는 포인트나 쉽게 틀리는 지점을 바로잡을 수 있다. 운동 시 도움이 필요한 자세와 동작 등을 개인에 맞게 코칭 받을 수 있는 만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신개념 운동 서비스 시대를 열게 될 전망이다.
 
슬릭코퍼레이션은 지난 17년부터 ‘운동으로 만드는 건강한 사회’라는 비전 아래 온오프라인 운동 서비스 ‘슬릭프로젝트’, ‘슬릭부스트’와 건강식품 온라인몰 ‘슬릭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피트니스 스타트업이다. 현재 60개 이상의 서비스 지점과 3만 5천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는 ‘슬릭프로젝트’, ‘슬릭부스트’는 수도권, 부산 등지를 기점으로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현재 온라인 서비스 연계에 집중하고 있다.
 
슬릭코퍼레이션 최대호 대표는 “더 많은 사람들이 꾸준히 운동하고 건강해지기 위해서는 고객 지향의 서비스 개선과 발전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이에 AI기술의 서비스 융합은 필수적”이라며 “슬릭코퍼레이션의 AI 기반 데이터셋이 현 피트니스 시장의 서비스 고도화는 물론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로 발전하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