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업계 최단기간 내 순자산 2조원 돌파 … 변액보험 글로벌 MVP펀드 인기

중앙일보 2020.12.30 00:06 3면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가 지난 9월 업계 최단기간 내 순자산 2조원을 돌파하며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가 지난 9월 업계 최단기간 내 순자산 2조원을 돌파하며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미래에셋생명]

일임형 자산배분 펀드의 원조인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가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미래에셋생명

2014년 등장한 업계 최초의 일임형 변액보험 펀드로 지난 9월 업계 최단기간 내 순자산 2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글로벌 MVP60펀드의 경우 지난달 말 기준으로 누적 수익률 55%의 성과를 올리면서 저금리 시대 안정적 장기 수익률 확보를 위한 최적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MVP펀드는 국내 최초의 일임형 자산배분 펀드다. 변액보험은 환경 변화에 대응해 주식형·채권형·혼합형 또는 투자처를 넘나들며 적극적으로 운용해야 수익이 높아진다.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주식 투입 비중이 낮은 펀드나 채권형 펀드로 변경하고, 주가 상승이 예상되면 주식 투입 비중을 높이는 등 유연한 자산배분 전략이 필요하다.
 
문제는 급변하는 금융 환경을 개인투자자가 일일이 분석해 시기별로 수익이 날 수 있는 투자처로 갈아타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실제 국내 변액보험의 펀드 변경률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MVP펀드는 이처럼 계약자가 알아서 선택하는 소극적 운용에서 벗어나 자산관리 전문가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면밀히 점검하고, 분기별로 자산 리밸런싱을 실시해 변액보험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평가다.
 
MVP펀드는 분기별 펀드 리밸런싱을 통해 장기적 자산배분 전략과 글로벌 시장의 흐름에 부합하는 안정적 자산운용 전략을 펼친다. 변동성을 낮추고 급격한 수익률 하락 가능성을 최소화한 중위험·중수익 전략으로 경기가 불안해도 고객의 자산을 지켜낸다.
 
수익률의 변동성 수치가 낮을수록 하락장에서도 자산 손실을 최소한으로 방어할 수 있다. 특히 국내 주식, 채권 및 해외주식, 해외채권과 대안자산 등 총 13개 펀드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MVP60펀드는 누적 수익률 55%의 꾸준한 성과로 초저금리 시대에 적합한 재테크 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MVP펀드 선전에 힘입어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전문회사 명성에 맞는 탁월한 성과로 변액보험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미래에셋생명은 글로벌 분산투자 원칙을 바탕으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변액보험 초회보험료 1조1000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변액보험 시장 점유율 53%의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조성식 미래에셋생명 자산운용부문 대표는 “변액보험펀드에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을 활용해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험사는 미래에셋생명이 업계 최초”라며 “업계 장기 수익률 1위의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경쟁력을 바탕으로 더 많은 고객이 글로벌 우량자산에 합리적으로 투자하는 MVP펀드로 행복한 은퇴설계를 준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