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투사 빼고 주한미군 접종 시작 “한국 정부 요청으로 한국인 보류”

중앙일보 2020.12.30 00:02 종합 3면 지면보기
주한미군이 29일 의료진과 지휘관·소방관 등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하지만 한국군 병사 카투사와 군무원 등에 대한 접종은 정부와의 협의가 끝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연되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오산·군산·평택 기지의 병원 등 3개 시설에서 미 제약사 모더나의 백신 1차 접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접종을 시작했지만 한국 정부 요청으로 기지에 근무하는 한국인에겐 접종하지 않았다”며 “한국 정부와의 협의가 끝나면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질병청 “검토절차 기다려달라 한 것”
에이브럼스 “모두 맞길 강력 권고”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오후 주한미군 측의 공식 협의 요청이 있었고, 접종 대상이나 일정 등 세부적인 사안은 현재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모더나 백신은 (질병관리청과 식의약처의) 긴급 사용승인이 나지 않아 한·미 당국이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은 이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바이러스를 퇴치하자(#Kill the Virus)’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백신을 맞는 사진도 공개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접종 여부는 개인의 선택에 맡기지만 (모더나 백신은) 임상시험을 모두 통과해 미국 정부에서 승인한 만큼 모두 접종하길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이날 “‘접종 제외를 요청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카투사를 포함해 주한미군 내 한국인 전체에 대한 접종에 대해 정부 내부의 검토 절차를 기다려 주기를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용한·황수연 기자 park.yong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