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남시 부정채용 의혹' 수사 돌입…신고자 "수백장 자료 제출"

중앙일보 2020.12.29 20:26
성남시가 은수미 시장 선거캠프 출신 인사들을 부정 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 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은 시장의 전 비서관이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 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은 시장의 전 비서관이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9일 은 시장의 전직 비서관 이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5시간가량 조사했다.  
 
이씨는 지난달 25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은 시장의 캠프 출신 27명 등 33명이 성남시와 시립도서관, 성남문화재단·성남시자원봉사센터 등 산하기관에 부정 채용됐다는 내용의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신고서'를 제출했다.  
 
조사를 마친 이씨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권익위에 제출한 수백장 분량의 신고서를 경찰에도 제출했다"며 "경찰의 수사 의지가 강력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씨는 추후에도 경찰에 추가 자료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이날 조사에 앞서 "은 시장 측에 그동안 내가 한 측근 비리 보고를 묵살한 것에 대한 사과할 것과 부정 채용자들을 퇴사 조치하도록 요구했지만, (은 시장 측이) 침묵으로 일관해 공익신고했다"는 취지의 입장문도 발표했다.  
 
한편 이씨의 권익위 신고가 있기 전인 지난 9월 은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출신 7명이 시립 서현도서관 공무직에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오기도 했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은 권익위 신고 및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바탕으로 은 시장과 선거캠프 관계자들을 직권남용, 채용 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지방공무원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이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