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기 첫날 檢 형사고발된 변창흠…국민의힘 "잘못 낱낱이 드러낼 것"

중앙일보 2020.12.29 18:19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임기 첫날 검찰에 형사 고발됐다.
 
국민의힘은 29일 오후 변 장관을 청탁금지법 위반·업무방해·강요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변 장관이 서울도시주택공사(SH)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공사 직원들의 정치성향 등을 조사한 인사안을 만들게 하고, 이를 따르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겠다고 해 강요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또 “SH 사장 재직 시절 신규 임용한 임직원 52명 중 최소 18명이 학교, 직장, 시민단체 등을 통해 변 장관과 인연이 있는 사람을 특혜채용하도록 해 SH공사 임원추천위원회 또는 직원 채용 담당자의 정당한 업무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고발장에는 부정 청탁을 받고 지인을 채용했다는 의혹도 포함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국무위원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국무위원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지난 23일 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의혹이 이미 제기됐지만 여당이 단독으로 인사청문경과서를 채택해 이를 법적 판단에 맡겨볼 수밖에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들이 해소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번개불에 콩볶듯이 국토부 장관 인사를 단행한 것은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향후 증언과 제보를 통해서도 변 장관의 잘못이 낱낱이 드러날 것이며, 이에 대한 문제도 적극적으로 제기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