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안서 또 외국인 무더기 감염…첫 확진 열흘만에 100명 넘어

중앙일보 2020.12.29 17:18
외국인 근로자들 사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남 천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외국인 관련 감염자는 열흘 만에 100명을 넘어섰다.
충남 예산군 소속 방역요원들이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충남 예산군 소속 방역요원들이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예산군]

 

충남지역, 누적 감염자 1630명으로 증가
12월 들어 715명 확진…전체 43.8% 달해

 29일 충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2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절반인 11명이 천안 외국인 근로자 발(發) 감염자다. 이에 따라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열흘 새 외국인 관련 감염자는 106명으로 늘어났다. 천안을 제외한 다른 시·군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외국인 관련 코로나19 감염은 지난 20일 천안 528번(30대·태국인)을 시작으로 확산했다. 식품회사 직원인 천안 528번 확진자는 천안시 병천면에 있는 식품판매점에서 90여 명의 태국인 이주노동자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천 시내버스 관련 확진 3명 추가

 시내버스 운전기사(익산 149번)에서 집단감염이 시작한 서천에서도 4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 중 3명이 시내버스 발 감염자로 관련 누적 확진자는 18명이 됐다. 3명 가운데 2명(서천 20~21번)은 서천읍 소재 목욕탕에서 서천 12번과 접촉한 게 확인됐다. 서천 22번은 서천여객 운전기사로 자가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천주민인 익산 146번 확진자는 원광대병원에 입원하기 위해 지난 2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후 배우자(서천 5번)와 직장동료 5명(서천 6~10번)이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7일 오후 충남 서천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서천군]

지난 27일 오후 충남 서천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서천군]

 
 마을 주민 5명이 확진돼 지난 27일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졌던 서천읍 화금2리 마을은 28일 오후 6시30분부터 격리가 해제됐다. 방역당국이 주민 171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1명은 양성, 나머지 170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8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긴급 상황에 대비, 마을에 재난 상황관리 차량을 배치했다.
 
 보령에서는 어린이집 교사와 가족·원생 등 8명이 무더기로 감염됐다. 보령시 명천동 소재 어린이집 교사 2명(보령 82~83번)이 먼저 확진된 데 이어 가족 4명(보령 84번, 87~89번)과 원생 1명(보령 85번), 원생 가족 1명(보령 86번) 등이 확진 통보를 받았다.
 

보령시, 어린이집 56곳 휴원 명령 

 방역당국은 교사 2명이 먼저 감염된 뒤 가족과 원생으로 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어린이집 교사 2명에 대한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어린이집 원생은 43명이며, 교사는 원장을 비롯해 13명이다. 보령시는 관내 어린이집 56곳을 대상을 휴원 명령을 내렸다.
 
 29일 하루 2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충남지역 누적 감염자는 1630명으로 늘어났다. 최근 일주일간(23~29일) 확진자는 314명으로 하루 평균 44.9명이다. 12월 들어 발생한 감염자는 715명으로 전체 누적 확진자의 43.8%에 달한다. 100명 중 44명이 12월에 발생한 것이다.
지난 25일 양승조 충남지사가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천안시 병천면사무소를 방문,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지난 25일 양승조 충남지사가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천안시 병천면사무소를 방문,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양승조 충남지사는 “최근 한 달간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가족과 직장에서의 감염이 60%를 넘었다”며 “방역수칙 준수가 나와 가족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유념해달라”고 당부했다.
 
천안·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