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안주식회사 “바이오생명공학 연구소에 역량 집중할 것”

중앙일보 2020.12.29 14:47

자안주식회사가 2021년을 바이오생명공학 신사업의 원년으로 삼아 본격적으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자안주식회사는 지난 7월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바이오관련 사업 목적을 정관에 추가하고 관련 분야의 신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달 글로벌 바이오헬스 유통 플랫폼 ‘셀렉온H’를 오픈했으며 직접 운영할 글로벌 브랜드들의 라이선스 계약을 논의 중이다. 이에 더해 자체 연구개발 역량까지 갖춰 안정적인 수익원을 마련하겠다는 것.  
 
자안주식회사는 현재 바이오생명공학 연구소를 새롭게 오픈하기 위해 연구소장, 연구원 등 신규 인력을 채용 중에 있으며, 연구소 부지를 물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자안의 바이오생명공학 연구소는 식물 등 생물의 2차대사산물을 연구해 유효한 원천물질을 개발하고, 관련 특허를 확보하며, 이를 활용하여 건강기능식품, 의약외품 및 의약품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자안의 바이오생명공학 연구소는 연구개발을 통해 자체적으로 원천물질을 확보해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안은 이번 달 ‘바이오파마리서치랩’과 업무 제휴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관련 분야의 역량을 빠르게 보충하기 위해 이미 특허 출원 중에 있거나 등록이 완료된 물질 및 기술의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2021년 새해를 바이오생명공학 신사업의 원년으로 삼아 관련 분야의 역량과 인프라를 갖추는 데 온 임직원이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내년 주주총회 의안으로 바이오생명공학의 신사업을 부각시키는 사명 변경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안은 타 바이오 기업들과 달리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마케팅, 브랜딩, 글로벌세일즈 역량과 자체 유통 플랫폼(셀렉온H)을 갖추고 있어 건전한 매출과 이익을 발생시키는 바이오생명공학 기업이 될 것”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