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尹탄핵 신중론에, 김두관 "뭔 역풍? 안이하다" 반기

중앙일보 2020.12.29 13:23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 추천에 법적 대응을 예고한 국민의힘을 향해 “시대의 흐름을 거스르는 당랑거철(螳螂拒轍·자기의 힘은 헤아리지 않고 강자에게 함부로 덤빔)의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마지막까지 출범을 방해하기 위해 꼼수만 부리는 행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승복하지 않는 야당의 발목잡기로 개혁은 지체되고 국정 소모전은 도를 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검찰개혁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민주당은 흔들림 없이 내년 1월 공수처 출범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與, ‘윤석열 탄핵론’ 두고는 갑론을박 계속 

한편 이날 윤석열 탄핵 추진 논란은 당내 갑론을박으로 이어졌다. 이낙연 대표 등 당 지도부와 중진 의원들이 탄핵 추진에 대해 신중론을 펼쳤다. 이에 대해 탄핵 주장 선봉에 선 김두관 의원 등 강경파는 “안이한 생각”이라고 강한 불만을 표시한 상태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태풍이 지나갔는데 무슨 (탄핵) 역풍이냐”며 “검찰·언론·보수야당이 삼각 기득권 동맹을 통해 맹공하는데 윤 총장을 그대로 두고 제도개혁을 하면 된다는 말씀은 너무 사안을 안이하게 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어려울수록 당당하게 가면 또 국민들이 다르게 볼 수 있는 것인데 죽도 밥도 아니게 타협하는 것은 (안 된다)”고 지도부의 검찰 제도 개혁 방침에 반기를 들었다. 그는 “전쟁이 시작됐는데 우리는 권총 하나만 쏘자는 얘기에 저는 동의하기 어렵다”고도 했다.
 
강경파 의원들의 목소리는 점점 커지는 모양새지만 당 지도부는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이 때문에 당 지도부는 ‘윤석열 때리기’를 언급하기보다는 ‘검찰개혁’에 집중하고 있다. 이날 이낙연 대표는 “혼란은 최소화해야 하지만 지향은 분명히 하는 검찰개혁 특위가 됐으면 한다”며 “많은 의견이 당 안팎에서 쇄도하고 있는데 검찰개혁 특위가 잘 녹여서 좋은 결론을 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따라 이날 오후 열리는 화상 의원총회에서도 탄핵 추진에 대한 의원들간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의 탄핵 주장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거들었다.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윤석열 탄핵, 역풍은 오지 않는다’는 글을 공유했다. 
 
추 장관이 공유한 글은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출신 민형배 의원이 ‘오마이뉴스’에 낸 기고문이다. 민 의원은 기고문에서 “탄핵은 자연인 윤 총장에 대한 단죄가 아니다”라며 “수구카르텔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는 검찰조직의 예봉을 꺾어야 나머지 과제들의 합리적, 효율적 배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탄핵은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이 직접 탄핵론에 힘을 실으면서 탄핵 추진에 선을 그은 당 지도부에 일종의 메시지를 던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