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 지시로 건물 폭파" 청주 휘발유 난동 12시간의 최후

중앙일보 2020.12.29 06:52
지난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한 건물 4층에서 흉기·방화 위협을 하던 30대 남성이 대치 12시간만에 경찰 특공대에게 진압되고 있다. 뉴스1

지난 28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한 건물 4층에서 흉기·방화 위협을 하던 30대 남성이 대치 12시간만에 경찰 특공대에게 진압되고 있다. 뉴스1

청주의 한 상가 건물 내부에 휘발유를 뿌리고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30대 남성이 12시간의 대치 끝에 검거됐다. 
 
29일 청주 청원경찰서에 따르면 A씨(34)는 지난 28일 오전 11시 10분쯤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4층짜리 건물 4층 헬스장에 난입해 휘발유를 뿌리고 망치로 출입문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애초 이 헬스장 관장 때문에 피해를 봤다며 금전을 요구했다. 하지만 건물을 점거한 후엔 "러시아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건물을 폭파하러 왔다, 러시아 대사관 직원을 데려와라" 등 횡설수설하면서 경찰·소방당국과 12시간 넘게 대치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부탄가스에 불을 붙여 건물 밖으로 투척하는가 하면 건물에 들어가려는 소방관에게 깨진 유리와 운동기구 등을 던졌다. 지속적으로 대화를 시도하는 경찰청 위기협상팀을 향해선 욕설을 퍼부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휴지로 감싼 부탄가스와 휘발유 말통, 신문지로 덮인 바닥 등을 보여주며 언제든 건물을 폭파할 수 있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경찰은 위험 상황에 대비해 헬스장 직원 등 20여명을 대피시켰다. 
 
소화기 저항 속 건물로 진입하는 특공대. 뉴스1

소화기 저항 속 건물로 진입하는 특공대. 뉴스1

전화로 A씨를 설득하던 경찰은 결국 오후 11시 30분쯤 건물 옥상에서 로프를 타고 내려가 창문으로 진입해 A씨를 제압하고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헬스장에 진입하는 대신 A씨가 흥분을 가라앉힌 뒤 스스로 밖으로 나오도록 설득했지만 진전이 없었다"며 "협상을 진행하는 게 의미가 없어 보여 진입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주건조물 침입과 재물손괴, 방화, 특수협박 등의 혐의 적용 등을 검토하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