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변창흠 임명강행, 국민과 약속 쓰레기통에 던진 것"

중앙일보 2020.12.29 00:08
변창흠 국토교통부 후보자.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후보자.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렸다"면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하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변 후보자는 구의역 사고 희생 청년을 모독하는 등 심각한 도덕적 결함이 확인됐다. 또 SH, LH 사장 재직 시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지인을 특혜채용했다는 심각한 위법의혹까지 제기됐다"며 "이런 사람의 임명 강행은 명백한 국민 우롱"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은 여러 차례 채용 비리를 엄단하겠다는 뜻을 공표했다. 그런데도 지인을 특혜채용한 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과의 약속을 쓰레기통에 내던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수많은 정책실패의 배경에는 인사참사가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 잘못된 인사가 국정을 어지럽히고 국민을 고통에 빠트렸다"며 "문 대통령의 오만한 인사, 국민이 냉정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