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날 꼭 와야"…사의 표명 후 침묵하던 추미애, 입 열었다

중앙일보 2020.12.27 23:16
추미애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10시께 페북을 통해 "그날이 쉽게 오지 않음을 알았어도 또한 그날이 꼭 와야 한다는 것도 절실하게 깨달았다"는 글을 게시했다.  

 
법원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2개월 정직 처분의 효력을 정지시킨 후 나온 추 장관의 첫 반응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추 장관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건 지난 16일 이후 열하룻만이다. 16일은 추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를 청구하며 사의를 표명한 날이었다. 당시 추 장관은 "산산조각이 나더라도 공명정대한 세상을 향한 꿈이었습니다"라며 "하얗게 밤을 지샌 국민 여러분께 바칩니다.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여권의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추 장관은 법원의 결정으로 이른바 윤-추 갈등에서 윤 총장에게  완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르면 29일 추 장관의 사표를 수리하는 등 3~4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