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英귀국 80대 사후 확진, 일가족 3명도 확진…변종 주내 결론

중앙일보 2020.12.27 19:50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입국자들에게 동선을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입국자들에게 동선을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에서 입국해 자가격리하던 80대 남성이 사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과 함께 영국에서 온 다른 일가족 3명도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들이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분석 중이다.
 

영국서 귀국 80대 자가격리 중 사망 

27일 경기도 고양시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11시 27분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80대 남성 A씨가 심장정지로 숨졌다. A씨는 지난 13일 영국에서 귀국해 자가격리 중이었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 45분쯤 심장정지 증세로 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40분 만에 사망했다. 사후 검사 결과에서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 관계자는 "A씨는 입국 당시 무증상이었다"며 "A씨가 평소 심장질환으로 관리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돼 코로나 19가 영향을 미쳤는지 확인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A씨 일가족 3명도 모두 확진

A씨가 사후 확진 판정을 받자 방역 당국은 A씨 일가족 3명을 대상으로 검체 채취 검사를 했다. 이들 가족 3명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일가족은 모두 영국에서 입국했다. 다른 가족 B씨가 지난달 8일 영국에서 먼저 귀국했고, 2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를 끝냈다. 
 
이후 지난 13일 A씨와 다른 가족 2명이 추가 귀국했다. A씨 등은 입국 당시 음성 판정을 받고 고양시 한 주택에서 자가격리해왔다. 앞서 귀국한 B씨도 한집에 살았다. 방역 당국은 B씨가 자가격리를 마치고 외부활동을 한 것을 파악하고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들 일가족이 최근 코로나 19의 변종 바이러스가 확산한 영국에서 입국한 만큼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자 A씨의 검체를 받아 분석 중이다. 결과는 이르면 이번 주 중에 나온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