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전 김두관, 점심엔 유시민 전화…작년9월 최성해 통화 진실

중앙일보 2020.12.27 18:50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중앙포토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중앙포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의 표창장 위조 혐의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자 수사팀이 사법방해 혐의에 대한 수사 의지를 내비쳤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수사 대상으로 거론된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조국 사태' 당시 강요와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은 지난해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지자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국 부부에게 유리한 진술을 해달라”는 취지로 위증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날 두 사람은 최 전 총장과의 전화통화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눈 걸까. 
 
사건은 지난해 9월 4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 오전 11시를 전후로 여권 인사 두 명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는 최 전 총장의 폭로가 발단이 됐다. 당시는 ‘조국 딸 받은 ‘동양대 총장상’…총장은 “준 적 없다”’는 제목의 중앙일보 단독보도가 나온 직후였다. 최 전 총장은 당시 중앙일보에 조 전 장관의 딸에게 총장 표창장을 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졌다. 1994년부터 동양대 총장을 맡았던 그는 현재 총장직에서 물러난 상태다. 
 
최 전 총장에 따르면 김 의원이 이날 오전 11시쯤 먼저 전화했다. 그러곤 정 교수가 딸의 표창장을 임의로 써 줄 수 있도록 최 총장이 위임했다는 식으로 말을 해달라고 회유했다는 게 최 전 총장의 주장이다. 그는 지난 3월 정 교수의 재판 때도 증인으로 나와 “김 의원이 ‘웬만하면 정 교수가 얘기하는 것을 해주면 안 되겠느냐’고 요청했다”고 증언했다.
 
최 전 총장은 같은 날 점심 때쯤에도 유 이사장으로부터 비슷한 내용의 회유성 전화를 받았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지난 3월 공판에서 “(유 이사장이) 노골적으로 말하지 않고, ‘자기도 언론에 있기 때문에 그걸 좀 좋게 써야 하니까, 시나리오로’ 이러면서 저보고 웬만하면 (정 교수에게 표창장을) 위임했다고 얘기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회유성 전화가 논란이 되자 유 이사장은 “유튜브 언론인으로서 (사실관계) 취재 차 전화를 걸었다”며 “어떻게 공인이고 대학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총장에게 사실과 다른 진술을 언론과 검찰에 해달라는 제안을 하겠느냐.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도 “조 전 장관이 오해를 받고 있어 경위 확인 차 연락했다”며 선을 그었다. 또 김 의원은 “조 전 장관을 도와달라는 부탁을 했느냐”는 당시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걸 못하는 편이다. (청탁) 결벽증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통화하는 게 오해를 받는다는 생각은 안 해봤다”면서 “경위가 복잡하고 표창장을 줬다, 안 줬다 언론에서 논란이 돼 동양대와 (내가) 특별한 인연이라 확인 전화를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은 김 의원과 유 이사장이 최 전 총장에게 외압을 행사했다며 강요·증거 인멸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두 사람의 통화 사실이 드러난 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결국은 다 문제가 안 되겠느냐"며 "불법 행위와 정당하지 못한 행위는 국민 앞에 드러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