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거리두리 단계 조정 논의중…무엇보다 중요한건 실천"

중앙일보 2020.12.27 15:26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지난 3주 동안 시행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내일로 종료됨에 따라 오늘 중대본에서 단계조정 여부를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미 우리가 이행하고 있는 특별대책에는 거리두기 3단계보다 더 강한 방역조치도 포함되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실천’이다”라면서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에서 각각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2단계 조치가 오는 28일로 종료된다. 이에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논의한다.  
 
정 총리는 이어 “한 달 이상 지속되고 있는 정부의 방역강화 조치로 수많은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 그리고 일거리가 사라진 분들이 ‘고난의 겨울’을 보내고 있다”며 “오늘 당·정·청 회의에서 대책의 윤곽이 결정되었지만, 재정당국과 관계부처는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조속히 확정해서 국민 여러분들께 보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많은 국민들께서 겪고 계신 아픔과 고통을 충분히 회복시켜 드리기에는 부족하겠지만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모두가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만, 이런 때일수록 소외된 이웃에 대한 따뜻한 배려와 도움의 손길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힘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