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변종 감염 7명 포함 신규확진 3881명…나흘째 최다

중앙일보 2020.12.27 10:06
지난 14일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역 근처가 행인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4일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역 근처가 행인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27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3881명이다. 전날보다 50명 더 늘었다. 최근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23일 3270명, 24일 3740명, 25일 3831명이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1만9146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47명 증가해 3247명이 됐다. 중증 환자는 전날 기준 654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았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가운데 영국발 변종 코로나19 감염 사례까지 나왔다. 전날 교도통신은 일본에서 코로나19 변종 감염자가 모두 7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외국인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거부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모든 국가와 지역에서의 외국인 신규 입국을 이달 28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일시 정지하는 것이다. 다만 한국을 포함해 11개 국가 및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비즈니스 왕래'는 계속 인정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또 일본인이나 일본 거주 외국인의 단기 해외 출장 후 귀국 혹은 재입국(외국인에 해당) 때 조건부로 2주 자가 격리를 면제하는 입국제한 완화 특례조치도 이달 28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아울러 같은 기간 일본인이나 일본 거주 외국인이 코로나19 변종 발생 국가에서 입국하는 경우 출국 전 72시간 이내 코로나19 검사 증명을 요구하고 입국 때 추가 검사를 하기로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