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계엄령 상황인가"…서울 도심 차량집회 나선 노동단체

중앙일보 2020.12.26 16:52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부근 도로에서 중대재해법 입법과 비정규직 해고 금지,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 등을 요구하는 차량시위가 경찰에 가로막혀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부근 도로에서 중대재해법 입법과 비정규직 해고 금지,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 등을 요구하는 차량시위가 경찰에 가로막혀 있다. 연합뉴스

 

“지금 촛불정부 문재인 정부 아닙니까? 박근혜 때도 이렇게 막은 적이 없었는데 지금이 무슨 계엄령 상황입니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1132명을 기록한 26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며 시위를 예고했던 노동단체가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강하게 성토했다. 이들은 경찰의 집회 금지통고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후 2시부터 차량 240대를 동원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차량 행진 시위를 강행했다.
 

대규모 차량 시위 도심서 강행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부근 도로에서 중대재해법 입법과 비정규직 해고 금지,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 등을 요구하는 차량시위가 경찰에 가로막혀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부근 도로에서 중대재해법 입법과 비정규직 해고 금지,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 등을 요구하는 차량시위가 경찰에 가로막혀 있다. 연합뉴스

26일 비정규직 공동행동과 김진숙 희망버스기획단으로 구성된 ‘생명을 살리고 죽음을 멈추는 240 희망차량 준비위원회’는 중대재해법 입법과 비정규직 해고 금지,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 등을 촉구하며 차량 행진 시위를 진행했다.
 
행진 시작 전 기자회견에서 준비위 관계자는 “해마다 2400여명의 노동자가 일터로 나갔다가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지만, 정부와 국회는 재벌과 기업 눈치를 보고 있다”며 “일하다 죽지 않게, 생명보다 이윤이 먼저인 기업과 정부와 국회에 맞서 제대로 된 중대재해법 제정을 위해 희망차량으로 안전하게 우리의 요구를 촉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코로나 확산 우려 금지

26일 오후 '생명을 살리고 해고를 멈추는 240 희망차량 행진'이 열리기로 한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앞에서 주최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가람 기자

26일 오후 '생명을 살리고 해고를 멈추는 240 희망차량 행진'이 열리기로 한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앞에서 주최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가람 기자

앞서 경찰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상황을 고려해 집회금지를 통고했다. 그러나, 준비위 측은 “철저한 비대면 방식인 만큼 상식적 통용 수준의 시위는 인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시위를 강행했다. 이들은 ▶탑승자들이 차에서 내리지 않는 비대면 방식 ▶100m 이상 차량 간격 유지 ▶시속 50㎞ 유지하며 멈춤 없이 진행 등의 준수사항을 자발적으로 내세웠다.
 
반면,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집회신고 장소가 집시법과 방역당국의 고시에 따라 금지된 구역을 포함하고 있다”며 “집회 준비과정부터 종료까지 불특정 다수의 접촉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매우 높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올리면서 10인 이상의 집회를 전면 금지한 서울시도 이번 집회에 대해 금지 통고를 내렸다.
 

경찰과의 충돌로 교통혼잡 빚어져

이번 시위에 참여한 차량들은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해고금지’ ‘김진숙 복직’ 등의 문구가 적힌 스티커를 차량에 부착한 채 국회 정문 앞을 지나 LG트윈타워, 한진중공업 본사, 서울고용노동청을 거쳐 청와대로 행진할 예정이다. 준비위 관계자는 “방역을 철저히 준수하고 안전하게 행진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최근 부산에서 열린 희망차량 행진도 비대면 방식으로 아무런 문제 없이 안전하게 진행됐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차량 행진 시작 전부터 전경련회관 인근 도로를 경찰버스로 둘러싸 차벽을 세우고 여의도 일대에 검문소를 운영하며 차량의 집결과 통행을 막았다. 이날 여의도 일대에서는 깃발과 스티커를 붙인 시위 참여 차량들이 검문소에 막히자 경찰과 실랑이를 벌여 교통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