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8차 당대회 앞두고…코로나19 방역 보강·AI도 경계

중앙일보 2020.12.26 10:53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수도 평양에서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화력발전연합기업소의 소독 모습.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수도 평양에서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화력발전연합기업소의 소독 모습.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이 내년 1월 제8차 노동당대회 개최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평양시에서 당 제8차 대회를 결사 보위하기 위한 비상방역전의 도수(강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평양시가 지금까지 진행해 온 겨울철 비상방역사업을 다시 한번 전면적으로 점검했다며 비상방역기관 간부진이 방역·감시초소를 빠짐없이 돌아보며 허점 파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체온을 측정하는 등 주민들의 방역 경계심을 각성시킬 사상·선전사업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전염병을 막기 위한 대책도 강화됐다.
 
조선중앙방송은 "조류 독감이 여러 나라와 지역에 계속 퍼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평양시 안의 가금생산 단위에서 바이러스성 전염병 전파를 막기 위한 수의방역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 가금생산국을 중심으로 방역 대책과 함께 역학감시 체계를 세웠으며 닭과 오리, 거위 등 모든 가금 공장에 백신 재접종을 진행 중이다. 특히 만경대·룡성닭공장의 소독을 강화하고 두단오리공장에서는 오리 야외 방목을 금지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