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북한 보위부 직파간첩 사건’ 무죄 확정

중앙선데이 2020.12.26 00:20 717호 12면 지면보기
북한 보위사령부에서 직파돼 간첩활동을 벌인 혐의로 6년 동안 재판을 받아온 홍모(47)씨가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를 선고받았다. 1·2심은 홍씨가 국정원에서 작성한 진술서는 검찰의 피의자 신문조서와 사실상 동일한데 법정에서 내용을 부인해 증거로 인정할 수 없다고 봤다. 또 검찰이 홍씨에게 진술거부권과 변호인 조력권을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채 조사했다며 피의자 신문조서 역시 적법한 증거로 인정하지 않았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