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문대통령 사과에 “아전인수…추미애 향한 마음의 빚인가”

중앙일보 2020.12.25 18:43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뉴스1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뉴스1

국민의힘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논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관련, 아전인수식의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라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대통령의 사과, 지금이라도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아전인수식 사과에 국민은 더 혼란스럽다”고 논평했다.
 
그는 특히 “인사권자로서 사과는 대체 무슨 뜻이냐”며 “추미애 장관에 대한 마음의 빚인가, 아니면 대통령의 말을 듣고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 윤 총장에 대한 분노인가”라고 꼬집었다.
 
법사위 소속 의원들은 국회 기자회견을 열어 "악어의 눈물이 아니라면 이미 사의를 표명했다는 ‘무법부 장관’의 사표를 즉각 수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민주당도 대통령에 추 장관 즉각 교체라도 건의해야 레임덕의 속도라도 조절할 수 있다”며 “‘기승전 검찰개혁’을 내세워 국민들에게 본질을 호도하는 상투적 수법은 더는 통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율사 출신을 중심으로 이번 결정을 고리로 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판사 출신의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결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사실상 탄핵을 당한 문 대통령의 사과와 추 장관 경질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역시 판사 출신인 전주혜 의원은 “그 목표가 진정한 검찰개혁이 아니라, ‘정권수사 무력화’였기에 이번 징계처분은 무리할 수밖에 없었다”며 “윤 총장 찍어 내리기는 실패했다”고 했다.
 
검사 출신의 곽상도 의원은 “문 대통령과 추 장관에게 직권남용죄의 책임을 물어야 하는 일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