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은행 “내년 통화정책, 금융불균형 위험에 한층 유의”

중앙일보 2020.12.25 13:07
한국은행이 내년에도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금융안정에 보다 무게를 두겠다며 추가 기준금리 인하엔 신중한 입장을 드러냈다.
한국은행은 내년 통화정책 운용에서 금융안정에 한층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한국은행은 내년 통화정책 운용에서 금융안정에 한층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한국은행은 25일 ‘2021년 통화신용정책운영방향’에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완화된 금융여건 하에서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유입, 민간신용 증가 등 금융불균형 위험에 한층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초저금리가 장기화하면서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빚내서 투자)’로 부동산·주식시장에 돈이 몰려들고, 그 결과 가계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을 뛰어넘을 정도로 팽창하는 등 위험요인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주택시장을 중심으로 한 자산시장으로의 자금 쏠림은 한국은행이 우려하는 부분이다. 셔터스톡

주택시장을 중심으로 한 자산시장으로의 자금 쏠림은 한국은행이 우려하는 부분이다. 셔터스톡

 
기준금리를 어느 정도 완화적인 수준에서 운용할지는 “국내외 코로나19 전개 상황, 주요국의 통화·재정정책, 글로벌 교역여건 변화가 국내 거시경제 흐름과 금융안정 상황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은은 “경기부진 심화 시에 대비해 금리 이외 정책수단의 효과적 활용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인 0.5%까지 떨어진 만큼, 추가 기준금리 인하보다는 국고채 단순매입 같은 다른 정책수단에 무게를 둔 설명이다.
 
한은의 설립 목적에 ‘고용 안정’을 추가하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주요국 중앙은행 사례와 전문가 의견을 참고해 우리나라 상황에 적합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엔 고용목표를 한은법에 넣는 개정안이 발의돼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