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감원 김동철 사무관입니다” 이 전화 100% 보이스피싱

중앙일보 2020.12.25 00:02 종합 15면 지면보기
“금융거래법 위반 사항을 조사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건전경영팀 김동철 사무관입니다.”
 

저금리 대환대출 미끼로 접근

이런 전화를 받았다면 100% 보이스피싱 사기다. 최근 금감원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수법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금감원이 24일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지난달 금감원 불법사금융신고센터에 접수된 이런 수법의 보이스피싱은 299건으로 10월(202건) 대비 48% 급증했다.
 
수법은 3단계로 이뤄진다. 1단계는 사기범 A가 금융회사 직원을 사칭해 “정부지원 자금의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피해자에게 접근한다. 인터넷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대출광고를 클릭해 전화번호를 남긴 피해자가 타깃이 되기도 한다. A는 대출 한도 조회를 명목으로 피해자로부터 신분증·통장사본 등 개인정보를 받아낸다. 또 피해자로 하여금 문자메시지로 전송한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도록 유도해 ‘전화 가로채기 악성 앱’을 설치하게 한다.
 
2단계는 피해자의 기존 대출 취급 금융회사 직원을 사칭한 사기범 B가 나선다. B는 피해자에게 “타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는 것은 금융거래법 위반”이라며 피해자를 협박한다.  
 
3단계로 금감원 직원을 사칭한 사기범 C가 등장한다. C는 “금융거래법 위반 사실에 대한 전산 기록을 삭제하려면 기존 대출금액만큼의 돈을 금감원에 공탁해야 한다”며 피해자를 속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회사 직원을 사칭하여 저금리 대환대출을 미끼로 상환자금을 편취하거나 신용등급 상향 명목으로 수수료를 요구하는 전형적인 대출빙자형 사례”라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