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용구 봐주기 논란' 서초경찰서…이번엔 소속 간부 극단선택

중앙일보 2020.12.24 11:29
서울 서초경찰서 소속 한 간부 직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10분쯤 서초경찰서 소속 A경위가 숨진 채 발견됐다. 세종시의 부모님 자택 지하주차장에 세워둔 자신의 차 안에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세종소방서는 의료 지도를 받아 A경위가 사망한 상태인 것으로 판정했다.  
 
세종경찰서는 이후 차량을 수색한 끝에 A경위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세종경찰서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A경위는 이달 초 “두통이 있다”며 휴가를 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는 복귀 날짜를 앞두고 서초경찰서에 “휴가를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A경위와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이 그를 찾아 나섰다.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예전부터 A경위는 두통에 시달렸는데, 병원에 가 봐도 명확한 원인을 알 수 없었다”고 밝혔다. A경위는 경찰 간부 후보생 출신으로 2016년 임관했다. 
 
서초경찰서는 최근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혐의를 ‘봐주기 수사’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A경위는 이 차관을 담당했던 부서와 무관한 팀에서 근무했다”며 “이번 사망 사건은 이 차관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김민중·박현주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