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직속 백신전략실 만들어 전권줘야...타임라인도 추진"

중앙일보 2020.12.24 09:01
윤영호 한국건강학회 이사장(서울의대 교수). 중앙DB

윤영호 한국건강학회 이사장(서울의대 교수). 중앙DB

 
“하루빨리 대통령 산하에 ‘신속 백신 접종상황 작전실’을 만든 뒤 전권을 줘야 합니다.”

한국건강학회 윤영호 이사장 인터뷰

 
윤영호 한국건강학회 이사장(서울대 의대 교수)은 23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늑장 백신 확보·접종’ 논란과 관련, “지금은 책임을 따지기보다는 미래를 준비해야 할 때다. 아직 늦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건강학회는 전날(22일) ‘코로나 백신 접종은 내년 2월 1일에 시작돼야 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치료제만으로는 한계 

윤 이사장은 “지금은 여·야의 비난, 정부와 전문가들의 책임 전가보다는 응집된 힘으로 일치단결해 외부의 적인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이겨야 한다”며 “그런데 싸울 ‘무기’(백신)가 없다”고 진단했다.
 
그는 “치료제로는 감염을 효과적으로 차단 못 한다. 백신이 없으면 계속 거리 두기에 의존해야 한다”며 “이미 코로나19가 경제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다. 백신접종을 이미 시작한 나라보다 우린 두 달 밀렸다. (접종 후)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나라를 지켜 만볼 것인가”라고 물었다.
아스트라제네카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진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아스트라제네카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진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현재 접종계획 두루뭉술 

윤 이사장은 대통령 산하에 (가칭) 신속 백신 접종상황 작전실을 하루빨리 조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계획의 기본은 구체적이고 수치화가 가능해야 한다”며 “또 행동이 이뤄질 현실적인 시간이 짜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이 밝힌 한국의 접종계획에는 이런 기본이 갖춰지지 않았다는 의미다. 실제 국민들은 정확히 언제, 어느 정도의 물량이 들어오는지 모르는 실정이다.
 
윤 이사장은 “전권을 가진 책임자가 모든 계획을 짜야 한다”며 “(1분기 접종할 것이라는) 현재 계획은 두루뭉술하다”고 지적했다.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 거리의 한산한 모습. 뉴스1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 거리의 한산한 모습. 뉴스1

 

국내 대기업 백신 물량확보 나서야 

추가 물량을 적극적으로 확보해 접종 일을 내년 2월 1일로 최대한 당겨야 한다는 게 그의 진단이다. 윤 이사장은 “접종 확보는 백신 상황실만으로는 어렵다. 삼성과 LG, SK, 현대, 셀트리온와 같은 모든 민간기업이 나서야 한다. 법률회사 도움도 필요하다”며 “대기업들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의 복제약) 인프라가 있다. 백신을 개발한 해외제약사의 위탁생산을 따낸 뒤 국내로 생산물량을 돌려야 한다. 예를 들어모더나의 경우 벤처기업 아니냐. 접촉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무총리실은 신속 백신 접종상황 작전실이 짜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집중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윤 이사장은 “총리실은 방역을 집중적으로 맡아야 한다”며 “역량을 분산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윤 이사장은 현 상황을 전시에 이어 축구경기에 비유했다. 그는 “아직 게임이 끝나지 않았다. 코로나19는 종식 이후에 독감처럼 재유행할 수 있고, 그때마다 다른 백신을 맞아야 할지도 모른다”며 “이제 전반전일 뿐이다. 전반전 작전 실패를 교훈 삼아 후반전에서 만회하면 된다. 대신 최고의 게임메이커를 투입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