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월성원전 자료삭제’ 산업부 공무원 3명 기소

중앙일보 2020.12.23 18:28
지난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복도를 몇몇 직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와 관련, 내부자료 삭제에 관여한 의혹이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복도를 몇몇 직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와 관련, 내부자료 삭제에 관여한 의혹이 있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

월성 1호기 원전과 관련한 내부 자료를 대량 삭제하거나 이에 관여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23일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감사원법 위반·방실침입 혐의로 국장급 A(53)씨 등 산업부 공무원 2명을 구속 기소하고, 다른 국장급 공무원 B(50)씨를불구속 기소했다.
 
A씨와B씨는 감사원의 자료 제출 요구 직전인 지난해 11월께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하거나 이를 묵인·방조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