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은 화장 때문에..." 변창흠, 비하발언 해명하다 또 논란

중앙일보 2020.12.23 17:06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여성의 경우 화장이라든지 이런 것들 때문에 아침을 (모르는 사람과) 같이 먹는 건 아주 조심스러워한다"고 말했다. 
 
변 후보자는 23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우리나라 문화는 서로 모르는 사람하고 아침을 먹지 않는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4년 전 변 후보자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이던 시절 셰어하우스 입주자와 관련해 "못사는 사람들이 밥을 집에서 해서 먹지 미쳤다고 사서 먹느냐"라고 언급한 것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변 후보자는 "입주자들이 아침을 나눠 먹을 수 있을 사람들을 선정하는 프로그램도 같이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로 얘기했다"면서 "경제적 능력이 떨어지는 분들은 아침을 사 먹는 것도 비용부담이니 무조건 아침을 사 먹는 형태로 설계하면 곤란하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뒤도 없이 가난한 사람은 외식도 하지 말라 비약되는 것은 너무 억울하다"고 덧붙였다. 
 
변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구의역 사고 막말'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그는 SH 사장이던 2016년 당시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숨진 김모군 사건을 두고 "서울시 산하 메트로로부터 위탁받은 업체 직원이 실수로 죽은 것" "걔가 조금만 신경 썼었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다"고 발언했다. 
 
그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군과 그의 가족들, 이 시간에도 위험을 무릅쓰고 계신 모든 분께 이 자리를 빌려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면서 "장관으로 취임하면 위험한 노동현장에서 일하고 계시는 하청 근로자, 특수고용직 노동자들의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특별대책을 세우고 현장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