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백신 정치화 중단” 野 “코로나19로 정치질 한 건 文”

중앙일보 2020.12.23 15:11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늑장’ 논란에 청와대가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해달라”고 진화에 나서자 국민의힘은 “코로나 19사태에서 ‘정치질’을 한 건 다름 아닌 문재인 대통령”(당 핵심 관계자)이라고 맞받아쳤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마치 백신 확보에 손을 놓고 있었던 것처럼 (야당 인사들이) 과장ㆍ왜곡하면서 국민의 불신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적극 행정’ 차원에서라도 백신 물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런 지시는 지난 4월 9일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치료제ㆍ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 주재(4월 9일) ▲코로나 치료제 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구성 발표(4월 12일)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10월 15일) 등 13차례 행보를 소개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13차례나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힌 것은, 백신 확보에 실패한 것은 전적으로 아랫사람들의 책임이라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13차례나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힌 것은, 백신 확보에 실패한 것은 전적으로 아랫사람들의 책임이라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이같은 청와대의 해명은 외려 공세의 빌미를 줬다. 신상진 국민의힘 코로나19 특위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코로나 19사태 내내 의사와 간호사 등 국민을 편 가르고, K-방역과 K-백신 홍보에 매달리는 등 정치화에 앞장선 건 야당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신 위원장은 청와대가 밝힌 ‘대통령 백신 행보’에 대해서도 “대부분이 백신 자체 개발이나 위탁 생산만 강조한 내용”이라며 “해외 백신 계약 물량이 바닥 난 9월 15일에야 비공개회의서 ‘글로벌 제약사 등을 통해 백신을 확보해 두라’고 뒷북을 친 게 전부”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옛 국민의힘) 의원은 “문 대통령이 왜 ‘우리는 백신 준비를 잘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청와대 해명을 듣고 풀렸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13차례나 지시했는데, 백신 확보에 실패한 것은 전적으로 아랫사람들의 책임이라는 의미”라며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하라는데, K-방역’을 정략적으로 이용한 것은 청와대로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덧붙였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이 백신 확보를 여러 차례 지시했다는 ‘깨알 정보’를 열심히 내세우는 모양”이라며 “대통령이 10번도 넘게 지시해도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이 말을 안 들어 먹었다는 얘기”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하라는 데 백신보다 더 중요한 정치 현안이 어디 있느냐”며 “백신이 중요하다고 대통령이 채근했다면 왜 정부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 백신 구매 예산이 전혀 없었던 것이냐”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백신 예산은 국민의힘이 (코로나 4차 추경 등) 예산 반영을 요구한 끝에 최종 반영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이제와서 백신 확보가 안 됐다며 짜증냈다는 보도를 보고 아연실색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이제와서 백신 확보가 안 됐다며 짜증냈다는 보도를 보고 아연실색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은 이날 “터무니없는 공포 조장에 단호히 대처하겠다”(23일 민주당 최고위)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는 “백신 공포를 조장한 건 민주당 지도부”라고 역공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김태년 원내대표가 ‘백신 접종 후 안면 마비 등 부작용에 대한 보도가 나온다’(21일 민주당 최고위)며 백신 공포를 조장한 게 불과 이틀 전”이라며 “정부의 ‘K-백신’ 자화자찬에 동참한 민주당도 백신 미확보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백신 물량 계약이 거의 끝난 9월에야 백신을 확보하라던 대통령이, 이제 와서 확보가 안 됐다며 짜증 냈다는 보도를 보고 실망과 아연실색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