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월 출생과 결혼 ‘역대 최저’…코로나로 인구 자연감소 가속

중앙일보 2020.12.23 14:39
올해 10월에는 태어난 아기 수도, 결혼 건수도 역대 가장 적었다. 고령화로 사망자 수는 꾸준히 늘면서 올해 들어 10월까지 1만9000명 가까운 인구가 자연 감소했다.
 
23일 통계청 ‘인구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 10월에 2만1934명의 아기가 태어났다. 1981년 통계 작성 이후 10월 기준 역대 최저 인원이다. 1년 전보다 14.4% 줄었다. 2000년 밀레니엄 출산 붐 직후라 기저효과(비교 대상 수치가 지나치게 크거나 작아 나타나는 통계 왜곡)가 컸던 2001년 10월(-17.7%) 이후 19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23일 통계청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10월 출생아 수와 결혼 건수 모두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통계청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10월 출생아 수와 결혼 건수 모두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0년대 초중반까지 4만 명대 안팎이었던 월 출생아 수는 급격히 줄기 시작해 매달 최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2015년 12월 이후 59개월째 쉬지 않고 줄었다(전년 동월 대비). 이제 월 2만 명 선도 위태로운 상황이다.  
  
지난해 간신히 30만 명 선을 지켰던 연간 출생아 수도 올해 20만 명대로 무너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출생아 수 감소 폭까지 워낙 커 내년 이후에 10만 명대로 붕괴하는 것도 시간문제란 전망까지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저출산 위기를 한층 더 키웠기 때문이다.
 
지난 10월 혼인은 1만6473건으로 1년 전보다 19% 급감했다. 역시 10월 기준으로 역대 가장 적은 건수다. 감소율 역시 2017년 10월(-21%) 이후 가장 컸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결혼식을 하기 어려워진 데다 경기 부진까지 겹치며 혼인이 크게 줄었다.  
 
이에 대해 김수영 사회통계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 연령대 인구가 계속 줄고 있고 코로나19 영향도 컸다”며 “결혼 후 첫 아이 출산까지 평균 2.3년이 걸리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출생 감소 여파는 내년 이후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8월 20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 예식장에서 직원이 피로연장 의자를 치우고 있다. 뉴스1

지난 8월 20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 예식장에서 직원이 피로연장 의자를 치우고 있다. 뉴스1

결혼도, 출생도 줄고 있지만 사망자 수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고령 인구가 증가하는 흐름에 따라서다. 지난 10월 2만6509명이 사망했다. 전년 동월 대비 3.7% 증가다. 지난 10월에만 4575명 인구가 자연 감소(출생-사망)했다. 올해 들어 월간으로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사망 인구가 출생 인구를 뛰어넘는 현상은 지난해 11월부터 이어지고 있다. 올 1~10월 사이에만 1만8815명 인구가 줄었다(자연 감소). 연간으로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건 올해가 처음이다.
 
한편 지난 10월 이혼 건수는 9349건으로 1년 전보다 5.2% 줄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