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박형준 저격 “MB 실세였던 사람이 시장 하겠다고 부화뇌동”

중앙일보 2020.12.23 12:23
기자간담회 하는 홍준표. 연합뉴스

기자간담회 하는 홍준표.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한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전직 대통령 사과’를 찬성한 데 대해 “자숙하고 MB(이명박 전 대통령) 면회나 열심히 다녀야 사람의 도리가 아닌가”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MB 정권 때 국정을 기획하고 홍보하던 실세였던 사람이 MB 정권의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하는 망발을 한 일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오히려 토론 상대방인 유시민이 ‘정치보복은 상대방을 해코지 한 일이 있어야 보복하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은 MB를 좋아했고 해코지 한 일이 없기 때문에 MB가 노무현에 대해 정치 보복할 이유는 없었다’고 바로 잡아준 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MB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정치 보복으로 지금 감옥에 가있는데, MB 시절 실세였던 사람이 부산시장 해보겠다고 나와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보수정권 전직 두 대통령의 잘못을 사과한다고 한 것을 잘했다고 부화뇌동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정치 이전에 사람의 도리나 좀 지켰으면 한다”며 "정치가 뭐 길래 사람의 도리까지 저렇게 팔아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박 교수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홍보기획관, 정무수석비서관, 대통령사회특별보좌관을 지내 대표적인 MB계 인사로 꼽힌다. 앞서 박 교수는 지난 15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보수정권이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자성하고 성찰하는 자세는 필요하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