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생동물카페서 야생동물 전시 못한다…이동식 체험동물원도 금지

중앙일보 2020.12.23 12:00
서울의 한 야생동물카페에 전시 중인 라쿤. 천권필 기자

서울의 한 야생동물카페에 전시 중인 라쿤. 천권필 기자

야생동물카페 등 동물원 규모 미만인 시설에서 야생동물 전시가 전면 금지된다. 유치원 등에 동물을 가져가서 체험하게 하는 이동식 야생동물 전시도 앞으로는 할 수 없다.
 
환경부는 전국 110개 동물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내용을 담은 ‘제1차 동물원 관리 종합계획(2021~2025년)’을 수립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종합계획은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동물원수족관법)’에 따른 것으로, 동물원‧수족관의 적정한 관리를 위해 마련된 최초의 법정계획이다.
 
이번 종합계획의 핵심은 내년 중으로 ‘동물원수족관법’을 개정해 현행 동물원 등록제를 허가제로 전환하는 것이다. 허가제가 도입되면 2022년부터 야외방사장을 갖춘 동물원에서만 맹수류를 보유하도록 하는 등 사육환경에 따라 전시할 수 있는 야생동물의 종류가 제한된다. 지금까지는 동물 서식공간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이 없어 실내에서도 호랑이, 사자 같은 맹수류를 전시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호랑이 7마리와 사자 11마리가 실내에서 사육되고 있다. 
 
앞으로는 동물 종별로 적정 면적과 방사장 등 사육환경 기준을 구체적으로 정한다. 또 전문 검사관제를 도입해 보유하려는 종과 사육시설이 적정한지를 검사관이 허가 시 직접 검사한다. 
 

야생동물카페 전면 금지…반려동물 전시는 허용

서울의 한 야생동물카페에서 사람들이 동물을 만지는 모습. 어웨어·휴메인벳 제공

서울의 한 야생동물카페에서 사람들이 동물을 만지는 모습. 어웨어·휴메인벳 제공

환경부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인수공통감염병 우려로 야생동물카페 등 동물원 설립 규모 미만의 전시 영업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관련 내용을 담은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된 상태다. 
 
야생동물카페는 라쿤, 미어캣, 파충류 등의 야생동물을 전시하고 사람들이 만져볼 수 있게 하는 시설로 5월 현재 전국에 47곳이 운영되고 있다. 다만, 동물전시업 등록을 한 곳에서 반려동물(개·고양이·토끼 등) 또는 가축(공작·카나리아 등)을 전시하는 것은 허용된다.
 
환경부는 내년 6월까지 전국에 걸쳐 동물원‧수족관으로 등록하지 않은 시설에서 전시되고 있는 야생동물의 정확한 현황을 파악하고, 야생동물카페 등에서 전시되고 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의 입수 경위 등도 점검하기로 했다.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먹이 주기, 만지기 등 동물 체험도 대폭 제한된다. 특히 유치원 등에 동물을 가져가서 체험하게 하는 이동식 야생동물 전시행위가 금지된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 종합계획으로 전시동물 복지와 서식 환경 개선을 위한 계기가 마련되었다”라면서, “국내 동물원이 한층 선진화되고,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종합계획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