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변창흠, 인간 최소한의 품격도 없다"···'구의역 막말' 때린 野

중앙일보 2020.12.23 11:26

“국무위원으로서가 아니라 인간으로서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품격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23일 오전, 청문위원으로 나선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이 “변 후보자는 이 자리에 있을 자격이 안 되는 사람”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변 후보자가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으로 재임할 당시 각종 회의록에 남았던 이른바 ‘막말’을 거론하면서다.
 
김 의원은 “하늘도 무심하시지 이런 이율배반과 내로남불형 인간이 세상을 어지럽히는 가운데 변 후보자가 국무위원이 된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아니다”라며 “변 후보자는 즉시 사퇴하고, 용기가 없다면 임면권자는 즉시 철회해주실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野 “인간의 최소한 품격도 못 갖춰”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손피켓을 들고 막말·낙하산 채용 특혜 논란에 대해 변 후보자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스1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손피켓을 들고 막말·낙하산 채용 특혜 논란에 대해 변 후보자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스1

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청문회 시작부터 날 선 의사진행발언을 이어갔다. 김 의원에 앞서 국민의힘 국토위 간사인 이헌승 의원은 “후보자의 면면을 살펴볼수록 이게 맞나 싶다”며 “이 자리에 오실 게 아니라 당장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사망한 희생자 김군 유가족에게 찾아가서 진심 어린 사과부터 하고 청문회에 오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송석준 의원은 변 후보자를 향해 “청문회 본격 시작 전에 사퇴할 의사가 없느냐”고 물었다.
 
앞서 변 후보자는 SH 사장이던 2016년 당시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숨진 김모군 사건과 관련해 “하나하나 놓고 보면 서울시 산하 메트로로부터 위탁받은 업체 직원이 실수로 죽은 것” “걔가 조금만 신경 썼었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공주택 입주자에 대해서는 “못사는 사람들은 밥을 집에서 해 먹지, 미쳤다고 사 먹냐”고 발언하기도 했다.
 

김진애 “전문가 출신 최초의 국토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정책 검증에 집중하자는 의견을 냈다. 국토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은 “며칠 동안 일방적으로 보도된 내용만으로 단정을 짓고 몰아붙일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의원은 “국토부 장관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의식주 중에 주를 담당하고, 이동도 담당한다”며 “국민의 실생활과 직접적인 관계를 갖고 있는 만큼, 후보자가 갖고 있는 생각과 정책, 식견 등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궁금해 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별도의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제가 법사위에선 추미애 장관을 집중 공격하는 것을 보고, 국토위에선 김현미 장관을 집중 공격하는 것을 봤다”며 “이게 과연 국민의힘에서 제기할 수 있는 문제인가. 국민의힘이 어떤 당이냐”며 소리를 쳤다. 이어 김 의원은 “변 후보자는 한마디로 얘기하면 전문가 출신의 최초의 국토부 장관이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야당 의원들이 반발하며 잠시 청문회장이 소란스러워졌다.
 

卞 “모든 분께 사과…장관 되면 근로여건 개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부적격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부적격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변 후보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4년 전 제가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재직 시절 중 발언했던 것과 관련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특히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망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군과 가족분들, 이 시간에도 위험을 무릅쓰고 계신 모든 분께 이 자리를 빌려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때 발언대 옆으로 벗어나 허리를 숙였다.
 
그러면서 변 후보자는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가장 먼저 위험한 노동현장에서 일하고 계시는 하청 근로자, 특수고용직 노동자들의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특별대책을 세우고, 현장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위원님들께서 오늘 주시는 소중한 말씀은 가슴 깊이 간직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가면서 전 직원의 마음과 역량을 결집해 시대적 소명과 임무를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말도 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