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안전성 확인하며 접종 앞당길 것…공포 조장 단호 대처"

중앙일보 2020.12.23 11:0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대책과 관련해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인하며 치료제와 백신 접종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며칠 안에 국산 치료제의 조건부 사용 승인 신청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접수되고 다음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며 "이미 성공한 조기진단을 넘어 조기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야당과 일부 언론을 향해 "근거 없는 괴담과 왜곡된 통계를 동원해 국민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며 "이는 1년 가까이 사투하는 방역 당국과 의료진을 허탈케 하고 연구자들의 사기를 꺾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코로나 극복의 혼란을 초래해 결국 국민의 생명을 위협할 것"이라며 "이제라도 자제하며 책임 있는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터무니없는 공포를 조장하는 보도에 단호히 대처하고 당 조직을 통해 진실을 전국에 알려드렸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정부의 ‘수도권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와 관련해 “거리두기 강화조치는 3단계까지 가지 않고 연말연시 밀집을 막으려는 것”이라며 “어렵더라도 나와 이웃과 우리 사회를 위해 국민 모두 협조를 간청드린다”고 당부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