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럽 퇴짜 맞은 '노마스크' 남성들, AK-47 소총 난사 보복

중앙일보 2020.12.23 08:50
클럽 총기 난사 혐의자. 애너하임 경찰 홈페이지 캡처

클럽 총기 난사 혐의자. 애너하임 경찰 홈페이지 캡처

미국 20~30대 남성 3명이 마스크를 안 썼다는 이유로 성인 클럽 입장에서 퇴짜를 받자 건물을 향해 AK-47 소총을 난사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검찰은 22일(현지시간) 에드거 나바아얄라(34), 대니얼 오캠포나바(22), 후안호제어코스타 소토(20)를 살인 미수와 폭행 혐의 등으로 체포해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 10월 31일 '노 마스크' 차림으로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성인 클럽에 입장하려다 제지당했다.
 
클럽에서 퇴짜를 맞은 이들은 AK-47 소총을 들고 다시 클럽 앞에 나타나 건물을 향해 15발을 난사했다. 클럽 직원과 손님 4명이 총에 맞아 다쳤다.
클럽 안에는 30명의 손님이 있었지만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애너하임 경찰은 한 달 넘게 추적해 지난주 체포해 구치소에 수감했다. 검찰은 유죄가 확정되면 아얄라와 나바는 종신형을, 소토는 17년 이상 징역형을 선고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