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00만원 줄게” 부친 발언 논란에 전봉민 “도의적 책임” 국민의힘 탈당

중앙일보 2020.12.23 00:02 종합 12면 지면보기
부친의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로 거액의 재산을 형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가운데)이 22일 국회 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부친의 ‘일감 몰아주기’ 등 편법 증여로 거액의 재산을 형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가운데)이 22일 국회 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종택 기자

중견건설사 오너인 부친의 편법 증여로 거액의 재산을 형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탈당했다. 국민의힘으로선 박덕흠 의원에 이은 두 번째 탈당이다.
 

부친, 편법증여 보도 무마 시도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버지의 부적절한 발언에 고개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도의적으로 책임을 지기 위해 국민의힘 당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부적절한 발언’은 지난 20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전 의원의 부친인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이 전 의원과 형제들의 회사에 아파트 분양 사업 등 일감을 몰아주면서 사실상 편법 증여를 했다고 보도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MBC는 취재 과정에서 전 회장이 취재진에게 3000만원을 주겠다면서 보도를 무마하려 했다고 했다.
 
전 의원은 일감 몰아주기, 증여세 납부 의혹 관련해선 “정상적인 절차와 규정에 따라 납부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저 자신과 가족에 대해 되돌아보는 성찰의 기회로 만들어나가겠다”고 했다. 탈당을 당 지도부와 조율했냐는 질문에는 “당에 구체적으로 누가 되기 때문에 저 스스로 그렇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부산시의원 출신의 전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부산 수영에서 출마, 배지를 달았다. 8월 국회의원 첫 재산신고에서 914억원을 신고, 1위를 차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