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싸가지 없는 정치가 절차적 정당성 무시”

중앙일보 2020.12.23 00:02 종합 16면 지면보기
강준만 교수

강준만 교수

강준만(사진)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진보의 독선을 지적하는 책을 또 출간했다. 오는 24일 출간되는 책의 제목은 『싸가지 없는 정치』(인물과사상사)이며 ‘진보는 어떻게 독선과 오만에 빠졌는가?’라는 부제가 표지에 적혀 있다. 강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립과 이들을 둘러싼 여야 의원들의 다툼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며 “문 대통령의 침묵이 가장 큰 문제”라고 주장했다.
 

강준만 교수, 진보 비판 책 펴내

싸가지 없는 정치

싸가지 없는 정치

문재인 대통령의 소통방식에 대해선 “늘 중요한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고구마처럼 침묵하고 유례를 찾기 어려운 ‘내로남불형 유체이탈 화법’으로 주요 발언엔 영혼의 무게가 실리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뿐만 아니라 강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등 현 정권하에서 벌어진 수많은 논란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물론 정권을 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싸가지 없는 정치가 편 가르기는 물론 절차적 정당성 무시로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강 교수는 책 머리말에서 싸가지의 사전적 의미가 욕설이 아닌 ‘사람에 대한 예의나 배려를 속되게 이르는 말’이라며 “내가 열망하는 건 ‘싸가지 있는 정치’, 즉 ‘대화와 타협의 정치’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강 교수는 또 임은정 검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어준과 나꼼수,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문재인 대통령 팬덤, 유시민 작가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계몽군주’ 발언, 조국 사태, 박정희 전 대통령,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586운동권, 가덕도 신공항 건설 논란, 적폐 청산, 태극기 부대 등에 대한 생각을 가감 없이 털어놨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