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스마트관광도시 조성사업 ‘본궤도’…업무협약 체결

중앙일보 2020.12.22 15:22
인천광역시(박남춘 시장)와 인천관광공사(민민홍 사장)는 인천 스마트관광도시 컨소시엄과 22일『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사업』의 성공추진을 위한 비대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 대상은 인천광역시, 인천 중구, 인천관광공사, 인천스마트시티(주)를 비롯하여, 공모를 통해 선정된 민간 참여기업인 미래에셋대우(주), 에스케이텔레콤(주), 텐센트코리아(유), ㈜라이크어로컬, ㈜무브, ㈜아이엠폼, ㈜엠에이치큐, ㈜이머시브임팩트, ㈜지인시스템 등 총 13개 기관이다.
 
『스마트 관광도시 시범조성』사업은 최첨단 스마트 기술을 관광 서비스에 접목시켜 편리하고 차별화된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지난 9월 22일 대한민국 최초로 인천이 선정되어, 개항장 일대를 대상으로 한 모바일 통합 플랫폼을 구축 중에 있으며 내년 4월 중 오픈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컨소시엄은 스마트 관광의 5대 요소인 스마트 경험(AR/VR체험), 스마트 모빌리티(스마트 교통 통합플랫폼), 스마트 편의(스마트 예약/결제 시스템), 스마트 서비스(AI추천 등), 스마트플랫폼(관광 빅데이터)을 포함한 통합 관광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인천관광공사 스마트관광도시 총괄 김민혜 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다양한 컨소시엄사들이 가진 우수한 역량을 바탕으로, 인천이 대한민국 최고의 스마트 관광도시가 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코로나 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관광업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