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도 그의 전화를 기다린다"…코로나 뚫고 올 '키다리 천사들'

중앙일보 2020.12.22 14:01

대구공동모금회, 전화벨 기다리는 사연

지난해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익명으로 기부한 수표. [사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난해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익명으로 기부한 수표. [사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매년 크리스마스를 앞둔 이맘때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대구공동모금회) 직원들은 이른바 '키다리 아저씨'의 전화를 기다린다. 키다리 아저씨는 익명의 이웃돕기 기부자. 그는 12월 22일부터 24일 사이 거액을 모아 지난해까지 8년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익명으로 성금을 전했다.  
 

대구 키다리아저씨, 매년 익명 기부
22일~24일 사이 등장해 거액 건네
키다리 아줌마의 익명 기부도 화제

 대구 키다리 아저씨에 대해 알려진 것은 60대 나이에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를 쓴다는 것뿐이다. 그는 매년 대구공동모금회에 전화를 걸어 "잠깐 내 이야기 좀 들어주렵니까?. 잠시 사무실 앞에 나와보소. 식당으로 나와보소"라고 한다. 그러곤 모금회 직원을 보면 거액의 수표가 든 봉투 한장을 내민다. 대구공동모금회 직원들이 전화벨이 울리기를 기다리는 이유다. 
 
2015년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익명으로 기부한 수표. [사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15년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익명으로 기부한 수표. [사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키다리 아저씨는 2012년 1월 대구공동모금회를 찾아 익명으로 1억원을 전달하며 첫 나눔을 시작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근처 국밥집에서 1억2300여만 원을 전달했다. 2013년 1억2400여만 원, 2014년 1억2500여만 원, 2015년 1억2000여만 원, 2016년 12월에도 1억2000여만원을 전달했다. 2017년과 2018년에도 각각 1억2000여만원을 기부했다. 
 
 작년엔 ‘금액이 적어서 미안합니다. 나누다 보니 그래요’라고 적힌 메모 한장과 2300여만원 상당의 수표가 든 봉투를 냈다. 8년 동안 9차례에 걸쳐 기부한 돈이 모두 9억8000여만원이다. 
 
 그는 대구공동모금회 측이 제안한 아너소사이어티(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 가입도, 감사 표창도 거절했다. 공동모금회 직원들은 "도무지 표를 낼만도 한데, 이웃만 도우려고 한다"고 했다. 김찬희 대구공동모금회 기부담당은 "코로나를 뚫고 올해도 23일이나 24일 중에 꼭 오실 거라 믿는다. 모든 직원이 전화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2016년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익명으로 기부한 수표. [사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16년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익명으로 기부한 수표. [사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매달 기부 약속을 지키는 '키다리 아줌마'도 대구에서 기다리는 익명의 기부자다. 올해로 7년째 조용한 기부를 이어가는 키다리 아줌마는 60대 여성으로, 건물 청소 일을 하는 것으로만 알려져 있다. 
 
 그는 2013년 1월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고 한다. 당시 등산복 같은 편한 차림으로 대구공동모금회 사무실을 찾았다. 그러곤 "어려운 사람들을 조금이나마 돕고 싶다"면서 주머니에서 현금 10만원을 내놨다. 누군지 묻지 말아 달라면서다. 그는 "매월 첫째 날 찾아와서 준비한 기부금을 계속 내겠다"고 약속하곤 그냥 가버렸다고 한다.  
 
 키다리 아줌마는 이 약속을 7년간, 이달 초까지 한 번도 어기지 않았다. 매월 첫째 날 모금회 사무실을 찾아와 10만원, 20만원, 30만원, 40만원, 60만원 등 금액을 계속 올리며 기부하고 돌아갔다. 연말로 가면 갈수록 기부 금액을 늘리면서다. 
 
 지금까지 그가 낸 기부금은 3000여만원. 전액 어려운 이웃들의 난방비, 부식비 등에 쓰이고 있다. 대구공동모금회 관계자는 "익명의 기부 이유에 대해 물어보니 '나이가 많은데, 아직 일할 수 있어 감사하고, 그러니 이웃들과 조금 나눠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