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참모에 백신 지연 질책한 文···朴 능가 초특급 봉창"

중앙일보 2020.12.22 08:47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3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3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불리하면 또 남 탓"이라며 "K방역 성공하면 본인이 나서고, 백신 확보 못하면 아랫사람 탓입니까?"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지난 21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지연 문제를 지적하며 참모들과 내각을 질책했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공유했다.
 
해당 기사에는 최근 우리 정부의 코로나 백신 확보가 다른 나라와 비교해 늦었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문 대통령이 “그간 백신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지시를 몇 번이나 했는데, 여태 진척이 없다가 이런 상황까지 만들었느냐”는 취지로 참모들을 질책했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김 교수는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뒤늦게 나타나 구조 활동을 질책했던 박근혜 대통령, '다 구명조끼를 입었다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든 겁니까?'를 능가하는 초특급 봉창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대통령이 정말로 백신 확보를 강력하게 지시했다면 기를 쓰고 확보해 내는 게 대한민국 관료"라며 "제왕적 대통령제 하에서 문 대통령의 백신 확보 지시가 관철되지 않았다면, 조기 레임덕이거나 대통령의 거짓말, 둘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또한 김 교수는 "의사 파업에 간호사와 의사를 갈라친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이 논란이 되자, 비서관이 쓴 거라고 남 탓하던 대통령"이라며 "K방역 성공하면 본인이 나서고, 백신 확보 못하면 아랫사람 탓입니까?"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백신 무능 정권, 백신 후진국 비판이 거세지자,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대통령으로 비칠 뿐"이라며 "무능하고 무책임한 벌거벗은 임금님의 모습"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0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이미 공급계약을 마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외에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의 백신을 1분기에 접종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현재는 없다"며 "해당 업체들과 계약이 임박했으나 1분기 공급 약속을 받은 것은 없다"고 답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21일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과 일부 언론에서 왜 백신을 서둘러 접종하지 않느냐고 아우성”이라며 “백신 접종은 전 국민이 대상이다. 그래서 안전성을 최대한 검증하고 접종하는 게 원칙”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같은날 구두 논평을 통해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백신을 못 구한 정권의 비겁한 변명”이라며 “그 이야기를 코로나19 확진 후 병원에도 가지 못해 생을 달리한 환자의 가족 앞에 가서 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