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전동킥보드 안전 이용 환경만들기…주행도로 조성

중앙일보 2020.12.21 13:10
경기도

경기도

 
경기도가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Personal Mobility)의 안전한 이용 환경 만들기에 나선다. 우선 주행도로를 공유하는 PM과 자전거 간 충돌을 막기 위해 도로 폭을 편도 2m(양방향 4m) 이상으로 확대하고 보행로와 분리하기로 했다. 횡단보도에는 PM 횡단로를 따로 설치해 보행자의 안전사고를 막을 계획이다. 
 
경기도는 21일 ‘안전하고 편리한 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경기도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박태환 경기도 교통국장은 “내년부터 시·군을 대상으로 ‘PM 활성화 시범지구 공모사업’을 추진, 이용 활성화와 안전한 주행 환경에 대한 모범 사례를 만들어 전국에 확산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PM 활성화 시범지구 공모사업’ 추진  

경기도 추진 전략은 편의성과 안전성을 고려한 PM 주행도로 조성, 활성화 시범지구 선정과 전용 주차장 조성, 주차장 표준 디자인 및 실시설계 가이드라인 제작과 보급, 안전한 이용문화 확산 등이다. 도는 우선 3기 신도시 등에 PM을 타고 생활권이나 업무공간, 교통거점으로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주행도로를 만들어 녹색교통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시범지구는 10억원을 투자해 파급효과가 크고 실현 가능성이 큰 신도시나 대학교 인근 등에 2곳을 선정한다. 또 10억원을 들여 부스형 주차장 10곳, 거치대형 주차장 1200곳 등 모두 1210곳의 PM 전용 주차장을 만든다. 전용 주차장은 무단 방치에 따른 보행자 안전사고를 막고 도시미관을 살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