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무살 먹은 최고령 백두산호랑이 '두만' 노환으로 숨져

중앙일보 2020.12.21 00:01
경북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 백두산호랑이 '두만'이 20일 오후 12시6분 숨을 거뒀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제공=뉴스1

경북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 백두산호랑이 '두만'이 20일 오후 12시6분 숨을 거뒀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제공=뉴스1

 
국내 최고령 백두산 호랑이가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  
 
20일 경북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스무살 먹은 수컷 백두산 호랑이 ‘두만’이 이날 정오 무렵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두만은 2001년 5월 16일생이다. 2005년 11월 중국 호림원에서 국내로 들여와 경기 포천 국립수목원에서 생활하다가 16살 때인 2017년 수목원 호랑이숲으로 옮겨졌다. 호랑이 수명은 야생에서 13∼15년, 사육환경에서 17∼20년 정도로 두만은 수목원 도착 당시에도 고령인 편이었다.
 
두만은 올해 초부터 부쩍 기력이 떨어져 걷는 걸 힘들어하거나, 먹이도 잘 먹지 않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지난 5월 검진 결과 두만은 퇴행성 관절염 및 내형성 발톱으로 보행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건 백두대간수목원장은 "'두만'이 죽어 4마리로 줄어든 백두산 호랑이 개체 수 확보를 위해 신규 개체를 들여오는 등 국내 백두산 호랑이 혈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