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환영…야권 분열로 이어져선 안돼"

중앙일보 2020.12.20 13:12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환영한다"며 "안 대표의 시장출마는 야권의 승리 가능성을 높이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안 대표의 출마는 반드시 야권의 단일후보를 전제로 해야 한다"며 "야권 분열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후보 단일화 방식에는 '순차경선'과 '통합경선' 두 가지 방식이 있다"며 "순차 경선은 국민의힘 후보가 국민의당 후보 안 대표와 막판 단일화하는 방식이다. 그런데 국민의힘에서 열심히 경선을 거쳐 승리한 후보가 당 밖의 안 대표와 한 번 더 단일화 경선을 치르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저는 통합경선을 간곡히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 대표가) 대선을 포기하고 서울시장으로 선회한 용기와 희생의 결단 그대로, 경선과정에도 기득권과 특혜 없이 야권후보의 통합경선에 참여하는 당당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국민의힘에서 이미 출마를 선언한 분들과 그리고 앞으로 출마 합류할 분들과 함께 백의종군의 자세로 공정한 경선룰에 따라 선의의 경쟁을 거친다면, 이길 수 있는 시장 후보가 멋지게 선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의 시장출마가 야권의 혁신과 승리에 결정적으로 기여하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한편 국민의힘에선 이혜훈 전 의원, 김선동 전 사무총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이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