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리 노마드족’ 희소식…22일부터 증권사·상호금융도 오픈뱅킹

중앙일보 2020.12.20 12:00
22일부터 하나의 금융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상호금융 계좌까지 한꺼번에 조회하고 자금을 이체할 수 있게 된다. 오픈뱅킹 참가기관이 제2금융권으로 확대되기 때문이다. 오픈뱅킹을 통해 요구불예금계좌뿐 아니라 정기 예·적금계좌까지도 입금이체가 가능해진다. 
금융앱 하나로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와 상호금융, 우체국 계좌까지 조회, 이체할 수 있게 된다. 셔터스톡

금융앱 하나로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와 상호금융, 우체국 계좌까지 조회, 이체할 수 있게 된다. 셔터스톡

 

은행·상호금융·증권사 계좌 한눈에

1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2일부터 오픈뱅킹 참가기관와 입금가능계좌가 확대된다. 5개 상호금융(농협·수협·신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와 우체국, 13개 증권사가 오픈뱅킹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금융 앱에서 은행뿐 아니라 상호금융·우체국·증권사 계좌까지 한꺼번에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신한쏠앱(신한은행)이나 토스앱에서 신협이나 우체국, 증권사 계좌를 등록해 조회·이체할 수 있게 된다. 동시에 NH투자증권이나 한국투자증권 같은 증권사앱에서도 은행을 포함한 오픈뱅킹 참가회사의 모든 계좌를 조회·이체할 수 있다. 단, 상호금융 중 농협은 오픈뱅킹 담당 직원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부서 전체가 자가격리 중이어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일주일 늦은 29일 개시한다.
자료:금융위원회 공식 블로그

자료:금융위원회 공식 블로그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번에 참여하지 않는 저축은행과 4개 증권사(유진투자증권, 현대차증권, SK증권, DB금융투자)는 전산개발을 마치는 대로 내년 상반기 중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카드사 역시 내년 상반기 중 추가 참여할 예정이다. 
 

예·적금 추가납입 쉬워져

오픈뱅킹 대상 계좌 범위도 확대된다. 22일부터는 정기예금, 적금계좌로도 입금이체가 가능해진다. 현재는 입출금이 자유로운 요구불예금과 가상계좌에 한해 입금이 가능했다. 
 
조금이라도 높은 이자를 찾아 발빠르게 움직이는 ‘금리 노마드족’의 편의성은 한층 커진다. 은행 계좌에 있는 예금잔액을 한눈에 확인한 뒤 금리가 높은 상호금융 적금 계좌로 추가 납입을 하거나, 증권사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에 맡길 수 있어서다.  
자료:금융위원회 공식 블로그

자료:금융위원회 공식 블로그

 
금융회사 간 금리·편의성 경쟁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해 12월 본격 시행된 오픈뱅킹은 1년 만에 이용자 수가 5894만명으로 불어났다. 등록된 계좌는 9625만 좌에 달한다. 대부분 은행이 고객 확보를 위해 오픈뱅킹을 통한 다른 은행 이체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등 서비스를 강화한 결과다. 고객 입장에서는 편리하면서도 수수료를 아낄 수 있어 일석이조다.   
 
금융권에 따르면 새롭게 오픈뱅킹 서비스를 개시하는 일부 증권사가 오픈뱅킹 계좌 등록 고객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등 고객 유치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오픈뱅킹 참가기관이 다양한 업권으로 확대돼, 업권 간 차별화된 앱개발과 고객서비스 경쟁이 촉진될 것”이라고 기대효과를 설명했다.
 

오픈뱅킹 조회수수료는 3분의 1로 

오픈뱅킹은 고객 입장에선 편의성과 경제성, 양쪽으로 모두 이익이다. 셔터스톡

오픈뱅킹은 고객 입장에선 편의성과 경제성, 양쪽으로 모두 이익이다. 셔터스톡

한편 금융결제원은 오픈뱅킹 이용기관이 금융회사에 제공하는 조회수수료를 내년부터 현재의 30%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 예컨대 핀테크 앱에서 고객이 은행 잔액을 조회하면 지금은 핀테크 업체가 은행에 수수료 10원을 줘야 하지만 내년 1월 1일부터는 3원만 내면 된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핀테크 업체가 여전히 (오픈뱅킹이 아닌) 스크래핑 방식(고객 인증정보로 금융정보를 긁어오는 방식)으로 계좌정보를 조회하는 것이 조회수수료 부담 때문”이라며 “조회건수가 많은 빅테크 업체의 요구를 일부 받아들여 수수료를 인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핀테크 업계는 조회수수료를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낮출 것을 주장했지만 은행과의 입장차이로 결국 3분의 1로 결정됐다. 오픈뱅킹은 스크래핑방식에 비해 조회속도가 더 빠르고 보안성 면에서 앞선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