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넉달전 靑에 '병상 대란' 예고했는데..." 전문가 60명 보고서

중앙일보 2020.12.18 22:15
17일 오후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 확보를 위한 컨테이너 임시병상 설치 공사가 한창이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 확보를 위한 컨테이너 임시병상 설치 공사가 한창이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 사태로 입원 또는 다른 병원으로의 전원을 대기하다가 사망한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일각에서는 ‘병상 대란’이 이미 시작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3차 유행이 오면 병상이 부족할 수 있어 대비해야한다는 취지의 대통령 직속위원회의 보고서가 지난 8월 청와대에 전달된 걸로 파악됐다.  
지난 8월 청와대에 전달된 걸로 파악된 ‘코로나19 장기화 및 확산 대비 방역·보건의료 혁신 방안’이란 제목의 대통령 직속위원회의 보고서. 사진 JTBC 캡처

지난 8월 청와대에 전달된 걸로 파악된 ‘코로나19 장기화 및 확산 대비 방역·보건의료 혁신 방안’이란 제목의 대통령 직속위원회의 보고서. 사진 JTBC 캡처

 
‘코로나19 장기화 및 확산 대비 방역·보건의료 혁신 방안’이란 제목의 이 보고서에는 ‘K방역 모델’의 한계로 병상을 포함한 의료자원에 대한 동원 시나리오가 없다는 지적이 있다. 대규모 환자 발생 시 중환자 병상이 지역별로 부족해질 수 있다고 미리 예측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 대안으로 민간병원의 병상 지원 참여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비전문가가 결정권자이고 참여에 대한 보상도 충분치 않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아울러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 등에서 어느 정도의 병상을 동원해야하는지 구체적인 수치도 가정해 계산해뒀다.  
 
그러나 구체적인 이 제안들은 정부의 코로나 대응에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고 작성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보고서 작성에 참여했던 한 위원은 “병상 확보 제안이 반영이 안된 상태에서 환자가 쏟아지면서 생활치료센터만 늘리는 안일한 대응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위원도 “미리 예산이 확보됐다면 지금 같은 사태는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이 보고서는 의료전문가 60여명이 참여했고 정책분야 컨트롤 타워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보고됐다.  
 
이 보고서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엔 많은 보고서가 올라온다”며 “병상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JTBC를 통해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