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속 설계사만 2만명…한화생명 전속 판매채널 만든다

중앙일보 2020.12.18 16:28
한화생명이 '빅3' 대형 보험사 중 처음으로 전속 판매채널을 만든다.  
한화생명

한화생명

 
18일 한화생명은 임시 이사회에서 판매 전문회사 설립 추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영업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전속FP(재무설계사) 채널을 판매자회사로 전환하겠다는 취지다.  
 
신설 판매전문회사는 '한화생명 금융서비스㈜'(가칭)로 한화생명의 100% 자회사로 설립된다.  
 
한화생명 내 전속판매채널을 물적분할로 분사하는 형태다.  
 
내년 3월 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4월 1일 출범할 계획이다.  
 
한화생명은 새로 설립되는 한화생명 금융서비스㈜가 약 540여개의 영업기관, 1400여명의 임직원, FP만 2만명에 달하는 '초대형 판매전문회사'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관련 업계에서 설계사를 가장 많이 보유한 곳은 1만 5000여명 수준인데, 단숨에 업계 1위로 올라선다는 계산이다.  
 
신설 판매 전문회사는 총자본금 6500억원으로 시작한다.  
 
한화생명은 "신설 판매전문회사를 설립하면 규모의 경제 시현을 통한 수익 안정화로 기업가치 증대, 지속 성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