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도현 등 작가 654명 “윤석열 자진 사퇴하라” 성명 발표

중앙일보 2020.12.18 15:06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현 정부 지지성향의 작가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냈다.
 
안도현·김용택·박민규 등 작가 654명은 17일 '검찰 권력 해체를 촉구하는 작가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검찰에게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것은 환상이다. 검찰은 반성과 성찰이 먼저”라며 “그런 점에서 윤 총장은 자진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혁과제 중에서도 특히 적폐청산 대상 1호는 검찰이 될 수밖에 없었다. 검찰 개혁이야말로 민주주의 확립의 시발점”이라며 “현재와 같은 무소불위의 검찰 권력의 해체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민검찰제를 점진적으로 추진해나가야 검찰의 부패와 인권탄압을 감시할 수 있다”며 “시민위원회 설치를 사법 감시기구로서 제도화하고, 지방검찰청의 검사장도 시민이 직접 투표로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