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203만개 업소 타격 온다···3단계 격상 없는 억제 목표”

중앙일보 2020.12.18 13:36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안을 두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경제적 충격 여파가 클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17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식당가가 한산하다. 연합뉴스

17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 식당가가 한산하다. 연합뉴스

 
18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3단계 격상 시 경제적인 피해가 상당하다"며 "격상 없는 유행 억제가 목표"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규모는 사회적 거리두기 최종 3단계 기준을 훌쩍 넘겼다.  
 
최근 1주일간 지역 발생 일평균 확진자가 934.4명을 기록했다. 거리두기 3단계 기준은 '전국 800~10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 시'다.  
 
확진자 수와 함께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도 급증하는 상황이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위한 내부 검토에 나섰으나 3단계가 가져올 사회·경제적 파장을 고려해 최대한 신중하게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3단계로 격상할 경우 운영이 금지되거나 운영에 제한을 받는 다중이용시설은 203만곳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생필품과 의약품 구매 등을 제외한 상점이나 영화관·결혼식장·미용실·PC방 등 모든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이 중단된다"며 "이 숫자는 전국적으로는 112만개, 수도권만 감안하면 50만개 정도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는 마트나 편의점 같은 생필품 판매에 대해선 영업을 허용하되, 입장 인원을 제한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다. 대형마트도 생필품 구매는 허용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카페뿐 아니라 식당도 포장과 배달만 허용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매장 내에 앉아서 먹는 부분들을 금지할 방안을 함께 논의 중"이라며 "전국 85만개, 수도권 38만개 시설들이 이 조치에 해당한다"고 언급했다.
 
모임 최대 인원은 10인에서 5인으로 낮춘다. 결혼식도 집합 금지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종합하면)전국적으로 모두 203만개가량의 다중이용시설이 영업상 제한을 받거나 집합 금지가 될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수도권만 보면 91만개 정도가 된다"고 설명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