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내대표직 사의 표명한 주호영…野, 의총서 박수로 재신임

중앙일보 2020.12.18 13:30
원내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재신임을 받자 대기하던 원내대표실에서 나와 의원총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내대표 사퇴 의사를 밝힌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재신임을 받자 대기하던 원내대표실에서 나와 의원총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의원들의 만류로 재신임을 받게 됐다. 
 
주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직 재신임 여부를 의원들에게 일임하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의 사퇴를 만류하고 재신임하기로 결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법이라든지 대북전단금지법, 사참위(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법 등이 통과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분들 있어서 재신임을 물었다"며 "안에서 재신임했으니까 열심히 하라는 얘기를 해줬다"고 전했다. 
 
향후 더불어민주당 대응 방법에 대해서는 "수적으로 열세고 민주당이 막무가내지만 좀 더 전략적인 방법을 찾아달라는 의견이 많았다고 한다"며 "국민들께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폭거를 효과적으로 알리고 막을 방법들을 여러 의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짜내겠다"고 언급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표결 없이 박수로 (재)추대하는 방식으로 재신임했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재신임을 묻게 된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주 원내대표가 최근 저희 당 상황 관련해서 책임감을 갖고 고민한 것 같다"며 "그래서 오늘 원래 의원총회 안건과 무관하게 대표 재신임을 묻는 자리가 된 것"이라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6월에도 민주당의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독식에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표명했지만 의원총회에서 박수로 재신임을 의결 받았다. 
 
당시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총선에서 이긴 후 국회를 자기들 마음대로 하려고 처음부터 작정하고 협상이 없었다"며 "무력감과 의회민주주의 파괴의 책임감으로 원내대표직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했지만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시고 당을 전진시키자는 말씀을 듣고 올라왔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초 선출된 주 원내대표의 임기는 1년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