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단면역 실험 스웨덴 국왕의 탄식 "우린 실패…처참한 심경"

중앙일보 2020.12.18 11:30
칼 구스타브 16세 스웨덴 국왕. [AP=연합뉴스]

칼 구스타브 16세 스웨덴 국왕. [AP=연합뉴스]

칼 구스타브 16세 스웨덴 국왕(74)이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면역’ 대응이 실패였음을 인정했다. 스웨덴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유럽에서 유일하게 집단면역 전략을 채택했다.  

 
BBC 등에 따르면 구스타브 국왕은 17일(현지시간) 방영된 연례 성탄절 연설에서 “우리는 실패했다. 숨진 이들이 너무나도 많아 처참한 심경”이라고 말했다. 스웨덴 국왕은 국가 원수지만 상징적인 자리로, 정치권력은 보유하지 않는다.
 
이어 “스웨덴이 어려운 환경에서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다”며 “유족들이 코로나19로 숨진 이들의 임종을 함께하지 못하고, 따뜻한 작별 인사조차 하지 못한다는 것은 충격적 경험”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스웨덴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취한 집단면역 전략은 인구 대다수가 바이러스에 걸리면 전염병의 확산이 둔화한다는 주장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스웨덴은 봉쇄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마스크 사용도 권고하지 않았다.  
 
지난 4월 스웨덴 스톡홀름의 한 레스토랑. 스웨덴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유럽에서 유일하게 집단면역 전략을 채택했다. [AP=연합뉴스]

지난 4월 스웨덴 스톡홀름의 한 레스토랑. 스웨덴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유럽에서 유일하게 집단면역 전략을 채택했다. [AP=연합뉴스]

가을로 들어서며 스웨덴의 사망자는 크게 증가했다. 지난 10월부터 확진자가 폭증하기 시작해 최근에는 하루 9000명가량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기도 했다. 지난달에만 코로나19로 1700명이 목숨을 잃었고, 누적 사망자 수도 약 8000명에 달했다. 특히 절반에 가까운 코로나19 사망자는 요양원에서 발생했다.
 
결국 스웨덴 정부는 지난달부터 노선을 바꿔 공공시설 운영을 제한하는 등 규제에 나섰다. 8명 넘는 모임을 금지하고 밤 10시 이후 주류 판매를 제한하는 등 한층 엄격한 방역 조치도 도입했지만, 아직 다수의 조치가 권고 단계에 머물러 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