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3단계 격상, 공감대 확보돼야…필요한 시점에 결정"

중앙일보 2020.12.18 09:09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에 대해 "국민의 호응과 참여 없이는 거리두기 자체가 공허한 조치인 만큼, 사회적 공감대가 충분히 확보되어야 한다"며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시점에서 과감하게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900명을 넘어서면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에 관심이 뜨겁다"며 "우선은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제대로 이행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정부의 방역망을 빠져나가기 위해 형식적으로 업종만 바꿔 변칙적으로 영업을 계속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불편과 고통을 감수하며 방역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행태는 결코 용인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 당국과 각 지자체는 엄격한 법 적용을 통해 방역의 빈틈을 노리는 불법행위를 철저히 차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에 대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차단대책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각 지자체는 긴장감을 가지고 현장 방역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미흡한 점은 즉각 개선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