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스카스상 수상’ 손흥민 “아주 특별한 밤”…모리뉴 “당연한 결과”

중앙일보 2020.12.18 08:20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받은 토트넘 손흥민이 “아주 특별한 밤”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FIFA 본부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0’ 시상식에서 푸스카스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푸슈카시상은 헝가리 축구의 전설인 고 페렌츠 푸스카스의 이름을 따 2009년 제정한 상이다. 대회, 성별, 국적에 상관없이 한 해 동안 축구 경기에서 나온 골 중 최고를 가려 시상한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일 번리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넣은 환상적인 골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FIFA는 손흥민을 비롯해 히오르히안 데 아라스카에타(플라멩구)와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최종후보 3인을 선정한 뒤 팬(50%)과 축구전문가(50%)의 투표를 합산, 수상자를 가렸다.  
 
총 24점을 획득한 손흥민은 아라스카에타(22점)과 수아레스(20점)를 제치고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선수로서는 첫 쾌거이고 아시아 선수로는 2016년 모하메드 파이즈 수브리(말레이시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손흥민은 수상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주 특별한 밤이다. 투표하고 지지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오늘은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고 적었다.
 
이날 화상으로 시상식장과 연결된 인터뷰에서도 손흥민은 “최고다, 정말 기분 좋다”며 “당시에는 얼마나 놀라운 골인지 몰랐는데 경기가 끝나고 다시 보면서 정말 특별한 골을 넣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감을 전했다.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처]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처]

 
토트넘 구단은 공식 채널에 ‘수퍼소닉’이라는 표현과 함께 손흥민의 번리전 득점 영상을 다시 게재하면서 푸스카스상 수상 소식을 알렸다. 또한 카툰으로도 당시 골 장면을 표현해 기쁨을 함께했다.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처]

[사진 토트넘 트위터 캡처]

 
조제 모리뉴 감독도 손흥민의 수상을 축하했다. 모리뉴 감독은 “현재 퇴근 중이고 FIFA 시상식을 봤다”며 “손흥민이 푸스카스 상을 받았다. 당연한 결과”라고 박수를 보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