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고용 악화에도 부양책 타결 기대로 뉴욕증시 상승 마감

중앙일보 2020.12.18 06:52
뉴욕증권거래소(NYSE).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고용 악화에도 재정 부양책 타결에 대한 기대로 뉴욕증시가 상승했다.
 
17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8.83포인트(0.49%) 상승한 3만303.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31포인트(0.58%) 오른 3722.4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6.56포인트(0.84%) 상승한 1만2764.75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모두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미국의 새로운 재정 부양책이 곧 타결될 것이란 기대가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주요 외신들은 공화당과 민주당이 9000억 달러 규모의 부양책 합의에 근접했다는 보도를 잇달아 내놨다.
 
다만 아직 최종 협상 타결 소식은 나오지 않고 있다. 협상이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는 상황이지만, 조만간 타결될 것이란 기대 자체에는 별다른 타격을 주지 않는 양상이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인 통화정책 지속 방침도 주식 등 위험자산에 우호적인 요인이다.
 
아울러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속 확산에 따른 겨울철 경기 둔화 우려가 크지만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이 시작된 만큼 내년 중순 이후에는 경제가 정상화될 것이란 기대도 크다.
 
업종별로는 재료분야가 1.18% 올랐고, 기술주는 0.75%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53% 하락한 21.93을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